HOME > 가리왕산이야기 > 사랑방

게시글 검색
겨울 채비
가리왕산이야기 조회수:68 183.108.129.63
2020-10-19 05:57:15

연못가 빈의자 옆의 나팔꽃은 회화나무에 기대어 가는 세월을 아쉬워 합니다~

 

 여름 내내 하얀 향기를 토하던 칠자화는 가을이 되자 붉은 색으로 옷을 갈아 입었습니다.

대문간의 오미자는 익을대로 익어 농염한 붉은 빛을 토해냅니다.

관아재앞 오래된 밤나무의 토종밤도 철알을 다 떨어 뜨렸고

송백향 앞의 잣나무에서 떨어진 잣송이를 주워 와

껍질을 벗기고 한가한 겨울 날 저녁 일거리를 만듭니다.

텃밭의 배추와 무우도 김장준비를 서두르라 재촉합니다.

겨울 채비로 분주한 가리왕산에 석양이 아름답습니다.

댓글[0]

열기 닫기

이미지명
이미지명
상단으로 바로가기